[비즈니스 유머] 건망증 - Forgetfulness

A man, determined to do something about his forgetfulness, bought a book on the subject - the book was entitled ‘Memory’. Back home he put the book on his bookshelf. There he noticed that he had already purchased the same book last year.

건망증이 심해져서 뭔가 대책을 강구해야겠다고 마음먹은 사람이 그 문제를 다룬 책을 구입했다 - 책 제목은 ‘기억력’이었다. 집에 돌아온 그는 그 책을 들고 책장으로 갔다. 그런데 거기서 보니 같은 책을 이미 지난해에 구입한 것이 아닌가.

*forgefulness:건망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