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에서 이슬람 신정국가 설립을 목표로 하고 있는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보코하람이 나이지리아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카메룬 국경을 수시로 침범하면서 카메룬군과 보코하람 무장대원 간 공방이 치열해지고 있다.

카메룬 북부지역에서 보코하람의 공격으로 카메룬 민간인 30여명이 사망했다고 DPA 통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카메룬 북부 지역 주지사 미지야와 바카리는 보코하람으로 보이는 무장세력이 나이지리아와의 국경으로부터 불과 몇㎞ 떨어진 음발주엘 마을을 공 격, 민간인을 무차별 살해했다고 전했다.

무장반군은 26일에도 와자·모라 고속도로를 따라 유사한 공격을 감행, 카메룬 군인 1명을 살해하고 3명을 부상케 하는 한편 카메룬군 차량 1대를 탈취해갔다. 같은 날 카메룬군도 나이지리아와 국경을 이루는 최북 단 지역 도블레에서 군사작전을 수행, 100명 이상의 보코하람 대원을 사살하고 200여 명을 체포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이 작전 중 카메룬 공군 조종사 3명도 중상을 입었다고 군 소식통이 전했다.

한편 콤포트 에로 국제위기그룹(ICS) 아프리카 담당 국장은 지난 21 일 “보코하람이 나이지리아 주변국으로 세력을 넓히고 있으나 주변국들 간 협조가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보코하람이 아프리카에 서 이슬람국가(IS)를 뛰어넘는 최대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