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대가 30일(현지시간) 저녁 정부청사가 있는 홍콩섬 애드미럴티(金鐘)에서 대규모 집회를 계획하고 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위를 주도하는 대학학생회 연합체인 홍콩전상학생연회(香港專上學生聯會·학련)와 중·고등학생 단체 학민사조(學民思潮)는 이날 정부청사 점거를 포함해 강도를 높인 투쟁을 벌이다가 경찰에 체포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시위대 수백 명은 이날 자정부터 오전 5시까지 까우룽(九龍)반도 몽콕(旺角) 지역에서 행진을 벌였다. 인도로 행진한데다 정치적 구호 대신 '쇼핑을 원한다' 등의 구호를 외쳐 경찰과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지난 9월28일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의 2017년 홍콩 행정장관 선거 안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의 도심 점거 시위가 시작된 이후 경찰과 시위대 간 또는 시위 찬반 세력 간 충돌에 따른 부상자 수는 470명으로 집계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