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얼굴’ 서인국 이성재, 조선 최초 반라 사우나신…‘女心 초토화’

[박슬기 기자] ‘왕의 얼굴’ 서인국 이성재의 조선 최초 사우나 장면이 공개돼 눈길을 모으고 있다.

11월17일 KBS2 수목드라마 ‘왕의 얼굴’(극본 이향희 윤수정, 연출 윤성식 차영훈) 제작진 측이 사극 최초로 시도된 한증막 장면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인국와 이성재는 김이 자욱한 한증소 안에서 비단 속적삼 차림으로 땀을 빼고 있느 모습이다. 여유롭고 나른한 표정으로 한증을 즐기고 있는 이성재(선조)와는 달리 서인국(광해)은 긴장한 듯 잔뜩 날이 선 표정이다. 서인국은 극중 선조의 의중을 살피면서 숨이 막힐 듯 땀을 흥건히 쏟고 있는 모양새다.

한증소는 ‘왕의 얼굴’을 통해 최초로 드라마에 등장한다. 현대의 찜질방 같은 한증소는 기록에 의하면 세종 초부터 병의 치료에 활용되며 동, 서활인원에 각각 있었으며 성 안에는 한증원이 따로 설치돼 운영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극중 한증소는 폐쇄된 공간에서 선조와 광해가 서로 마음을 떠보며 견제하는 숨 막히는 긴장감을 연출하는 동시에 선조가 왕의 신분을 벗고 감춰둔 부정을 은연 중에 꺼내 보이는 계기를 마련하기도 한다.

특히 서인국과 이성재 부자의 서로 다른 섹시미 대결도 눈에 띈다. 이성재는 여유 넘치는 중년 남자의 성숙미를, 서인국은 혈기 왕성한 수컷 냄새를 물씬 풍기며 여심을 자극하고 있다.

이날 촬영장에서 이성재는 서인국에서 “드라마를 위해 더 벗어야 한다”고 너스레를 떨며 종용했고, 이에 서인국은 “선배님부터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맞받아치며 사진 속 긴장된 모습과는 달리 훈훈한 찜질방 장면을 연출했다는 후문이다.

제작사 관계자는 “조선 최초로 선보이는 한증막 신이다. 드라마와 영화를 통틀어 최초로 선보인다”며 “선조의 병에 대한 실록 속 구절과 예민한 성격으로 미루어 사우나를 사랑했던 왕일 것이라는 독특한 상상력이 덧붙여져 만들어진 장면”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KBS2 수목드라마 ‘왕의 얼굴’은 서자출신으로 세자 자리에 올라 피비린내 나는 정쟁의 틈바구니에서 끝내 왕으로 우뚝 서게 되는 광해의 파란만장한 성장스토리와 한 여인을 두고 삼각관계에 놓이게 되는 아버지 선조와 아들 광해의 비극적 사랑을 그린 ‘감성팩션로맨스활극’으로 1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미디어)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히든싱어3’ 김재현, 김원주 제치고 1등… ‘최대 이변의 주인공’
▶ [댓글의 발견] 스타들의 공식입장, 해명과 해명의 연속
▶ ‘인기가요’ 김유정 MC 신고식, 숨겨온 춤+노래 실력에 ‘시선집중’
▶ [TV는 리뷰를 싣고] ‘미생’ 신입사원 첫 미션…‘상사의 마음을 움직여라’
▶ ‘슈퍼맨이 돌아왔다’ 션, 붕어빵 4남매와 송일국 집 방문 ‘육아의 신’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