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영당일기’ 임주환, 남동생 향한 금지된 사랑…섬세한 감정연기 ‘호평’

[박슬기 기자] ‘형영당일기’ 임주환의 섬세한 감정연기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11월2일 방송된 MBC 드라마 ‘형영당일기’는 좌포청 수사관이 독살된 채 발견된 젊은 남자의 시신을 수하하던 중 형영당이라는 놀이터에서 그 남자의 일기를 발견하고, 이를 통해 밝혀지는 진실을 담아냈다.

극중 김상연(임주환)은 어려서부터 함께 자란 이복 남동생에 대한 자신의 감정이 단순한 우애가 아님을 깨닫게 되고, 그 마음을 숨긴 채 민회정(손은서)와 혼인을 맺지만 그 후에도 부인에게 정을 주지 못하고 방황한다.

그러던 중 동생과 부인에게 자신의 감정을 들키게 되고 이에 민회정이 복수를 위해 김홍연(이원근)을 유혹하게 된다. 그러나 김상연은 둘 사이의 관계를 알고도 동생을 위해 없던 일로 눈을 감아주기도 했다.

결국 김상연은 김홍연이 스스로 목숨을 끊어 모든 상황을 정리하고자 독초를 탄 술상을 가져오자, 그에게 처음 숨겨왔던 마음을 고백한 뒤 따라 둔 독술을 마시며 죽음을 선택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임주환은 금지된 사랑과 그로 인해 비극적인 죽음에 이르는 김상연의 내면의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보는 이들을 애잔하게 만들었다.

한편 임주환은 MBC 1부작 드라마 ‘형영당일기’를 통해 약 11개월 만에 브라운관에 모습을 드러냈다. (사진출처: MBC ‘형영당일기’ 방송 캡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동물농장’ 배다해, 준팔이 새 주인 자처 “평생 함께 하고파”
▶ [인터뷰] 뼛속까지 경수진, 닮은꼴은 잊어라
▶ ‘무한도전’ 이효리, 유재석에 “서울 데려가줘” 애원…무슨 일?
▶ [댓글의 발견] 스타들의 진실고백 ‘사실은 말이야…’
▶ ‘런닝맨’ 한예슬 등장부터 역대급 존재감…멤버들 ‘환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