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도 칸타빌레’ 주원, 백윤식에 지휘과 전과 거부 당해 ‘좌절’

[박슬기 기자] ‘내일도 칸타빌레’ 백윤식이 주원의 지휘과 전과를 거부했다.

10월20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극본 박필주 신재원, 연출 한상우 이정미)에서는 프란츠 슈트레제만(백윤식)이 차유진(주원)의 지휘과 전과를 거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차유진은 지휘과에 전과 거부를 당하자 힘들어 하며 “비행기만 탈수 있었으면 오늘 같은 꼴은 안 당했어. 비행기를 타고 유학도 갔고, 전과도 할 수 있었을거야”라며 분노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슈트레제만은 차유진을 제외하고, S오케스트라 단원들을 불러 모아 회식자리를 마련했다. 특히 슈트레제만은 술자리에서 젊은 대학생들 못지 않은 모습으로 “술이 들어간다. 쭉쭉쭉 쭉쭉쭉”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KBS2 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출처: KBS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 캡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룸메이트’ 윤아 깜짝 등장에 잭슨 “오 마이 갓” 격한 환영
▶ [리뷰] ‘서태지의 902014’…아직 끝나지 않은 신드롬
▶ ‘히든싱어’ 윤종신, 진중권 닮았단 말에 발끈…“난 정우성 닮은 꼴”
▶ [w뜨는현장] ‘런웨이’ 클라라 vs ‘포토월’ 선미, 위풍당당 패션쇼
▶ 더크로스 김혁건 “교통사고로 방송활동 중단…식물인간 상태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