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준기가 KBS2 드라마 `조선총잡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준기는 5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새벽 6시에 눈이 떠졌다. 매주 여러분의 사랑을 받다가 끝나고 나니 이런 큰 공허함과 쓸쓸함이라니. 진짜 빨리 다음 작품 보여드릴게요. 앞으로도 계속 함께 해요. `조선총잡이`를 사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또한 이준기는 마지막 방송 당일인 4일에도 트위터를 통해 `드디어 `조선총잡이`의 모든 일정이 끝이 났어요. 무더운 여름, 전국팔도를 돌아다니며 무수히 많은 땀방울을 흘린 우리 감독님, 제작진, 스태프 여러분, 선·후배 동료 배우 분들 진심으로 고생 많으셨고 감사했습니다. 무엇보다 `조선총잡이`를 무한 지지해주시고 사랑해주신 존경하는 시청자분들 그리고 사랑하는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려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앞으로도 꼼수 부리지 않고, 꾀부리지 않고, 더 정진해서 더욱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습니다. 오늘 `조선총잡이` 마지막 회 즐겁게 봐주시고 축제처럼 즐겨주세요. 당신의 조선총잡이 이준기 드림. P.s. 그리고 해외 나의 가족들의 큰사랑도 힘이 됐습니다. 해외 시청자 여러분 팬들께도 감사드립니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모았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조선총잡이` 종영 이제 뭘 봐야하는 걸까" "`조선총잡이` 종영 아쉽다" "`조선총잡이` 종영 다음 작품에서 또 만나요" "`조선총잡이` 종영 이준기 덕분에 잘 봤다" "`조선총잡이` 종영 이준기 연기부터 마지막 인사까지 훈훈" "`조선총잡이` 종영 드라마 잘 봤습니다.



한편, 이준기는 4일 종영한 `조선총잡이`에서 박윤강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특히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연기와 폭넓은 감정연기를 선보이며 호평 받았다.(사진=나무엑터스)



한국경제TV 김지원 기자

news@bluenews.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리세, 규현처럼 일어나길.." 김희철 진심어린 기도의 글 `감동`
ㆍ마지막 황손 이석 “아버지 62세에 어머니는 19세였다” 공개
ㆍ먹기만 했는데 한 달 만에 4인치 감소, 기적의 다이어트 법!!
ㆍ미 편의점 담배 판매 중단, 2조원 넘는 손실 예상...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ㆍKB사태, 금융당국 내분사태로 번지나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