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이 세월호 피해 업종에 대해 현재까지 160여건의 금융지원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금융권에 따르면 26일 진도와 안산에 설치된 현장금융지원반에 신청접수된 금융지원은 총 713건으로 이가운데 162건에 대한 지원이 확정됐습니다.

나머지 550여건은 금융사와 연결돼 정부지원 외 금융지원에 대한 상담작업이 진행중입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지난 12일 진도와 안산에 현장금융지원반을 설치하고 피행우려업종에 대한 저금리 대출과 원리금 상환 유예 등 금융지원에 착수했습니다.

한편 피해업종 지원과 더불어 KB국민은행과 우리은행, 하나은행 등은 피해자 유족에 대한 생활안정자금과 무담보 신용대출 등 지원에 나섰습니다.


이지수기자 js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무한도전` 지호진 연일 화제, 터질듯한 볼륨감으로 최강 글래머 등극?
ㆍ"유병언 며칠전에 순천 있었다"··유병언 일가 현상금 6억원 상향
ㆍ먹기만 했는데 한 달 만에 4인치 감소, 기적의 다이어트 법!!
ㆍ`룸메이트` 홍수현·나나·조세호 엽기셀카··"미모는 감출수가 없네"
ㆍKDI "민간소비 둔화, 고령화 따른 구조적 문제"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