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아마르 카다피 전 리비아 국가원수가 새벽 시간대에 벙커에서 마취도 하지 않은 채 성형수술을 받아 눈길을 끈다.



브라질 가슴성형 전문의 리아시아 리베이로는 3일(현지시각) 방영될 BBC 다큐멘터리 `미친 개: 카다피의 은밀한 세계`에 출연해 이같이 주장했다.



리베이로는 "카다피는 사막기후의 영향으로 피부가 좋지 않아 지방 충전 시술을 원했다. 또 모발이식 수술도 했다. 수술은 진정제 투여 없이 리비아 민간 마취제만 처방한 채 진행됐다. 그는 누군가가 자신을 살해할까 두려워했다"고 밝혔다.



이번 BBC 다큐멘터리는 카다피가 2011년 10월 반군에 의해 처형되기 이전 리비아의 어두운 측면을 집중 조명한다. 특히 카다피가 수많은 소녀들을 농락한 공간이 속속들이 공개된다. 카다피는 여대생은 물론 여중고생들까지 무차별적으로 납치, 트리폴리대학과 여러 궁전에 설치된 비밀 섹스방에 수 년씩 가둬놓고 성폭행을 일삼았다.



한국경제TV 김지원 기자

blu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김새론 해명 "문제 될 행동 안했다" 무슨 논란 있었기에.. `사진 확인해 보니`
ㆍ농협 인터넷뱅킹 지연...고객접속 폭주
ㆍ아무리먹어도 날씬한여성! 알고보니
ㆍ`이석기 사건` 공판 결과는?··검찰, `내란음모` 징역 20년형 구형
ㆍ"신흥국 위기 장기화‥중국이 가장 큰 변수"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