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아시아나,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 운전기사 고소

형제 사이인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과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의 갈등이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다.

몇년 째 법정 다툼을 하는 가운데 이번엔 동생 박찬구 회장 측이 형 박삼구 회장의 일정이 기록된 문건을 빼돌려 악의적으로 이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3일 보안요원에게 금품을 건네고 박삼구 회장의 일정을 빼돌리게 한 혐의(배임증재)로 박찬구 회장의 운전기사인 금호석유화학 부장 A씨를 종로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금호아시아나는 또 A씨로부터 부탁받고 그룹 비서실에 들어가 문건을 유출한 혐의(방실침입 및 배임수재)로 용역 보안요원 B씨도 함께 고발했다.

금호아시아나는 고소장에서 B씨가 A씨로부터 수십 차례 향응을 받고 2011년 11월부터 지난해 상반기까지 80여 차례에 걸쳐 회장 비서실에서 문서를 사진으로 찍어 A씨에게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B씨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해 금품으로 포섭, 박삼구 회장의 개인일정 등을 빼내도록 한 것으로 금호아시아나는 보고 있다.

금호아시아나는 "회장 비서실 자료가 외부에 유출된 정황을 확인, 자체조사한 결과 그룹 회장실 보안용역직원인 B씨가 A씨의 사주를 받아 비서실 자료를 빼냈고 이 정보가 금호아시아나그룹을 공격하는 데 활용한 것으로 보고 경찰에 고소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금호아시아나 측은 B씨가 비서실에 잠입해 박삼구 회장 비서가 관리하는 문서를 무단으로 사진 촬영하는 모습을 CCTV로 적발했다고 덧붙였다.

금호아시아나는 박삼구 회장이 외유성 출장을 다녀왔다는 보도가 최근 나오는 등 금호석유화학 쪽이 박 회장의 일정을 악의적으로 언론에 흘렸을 것으로 의심한다.

금호아시아나에 따르면 보안직원 B씨는 운전기사 A씨로부터 '(B씨가 제공한) 박삼구 회장의 일정을 박찬구 회장에게 보고했다'는 말을 들었다고 진술했다.

금호아시아나는 고소장에서 ▲ 얼마나 많은 문건을 빼돌렸는지 ▲ 범행을 사주한 배후는 누구인지 ▲ 이 과정에서 금품수수 등 금전거래가 있었는지를 밝혀 달라고 요청했다.

금호아시아나 관계자는 "비윤리적이고 비상식적인 일이다.

황당하고 이해가 안 간다"면서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게 따끔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금호석유화학 측은 금호아시아나 측의 주장에 대해 "그럴 리가 없다"면서 "사태를 파악해 대응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kimy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