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이 미국의 테이퍼링(Tapering, 자산매입 축소)으로 인한 신흥국 금융시장 불안과 관련해 금융권이 자체적으로 재정건전성 확보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최수현 금감원장은 오늘 임원회의를 통해 "신흥국 불안이 국내 실물부문에 확산되지 않도록 금융 본연의 중개 기능을 제대로 작동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최 원장은 "글로벌 금융위기 등 모든 상황을 가정해 금융회사로 하여금 외화차입여건 악화와 시장변동성 확대에 대한 자체 스트레스 테스트를 실시하고 건전성을 충실히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금융회사의 외화자금 조달·운용 등 외화유동성 상황 전반에 대한 점검도 한층 더 강화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최 원장은 "취약 대기업그룹에 대한 구조조정이 차질없이 이행되도록 필요시 인수합병 촉진 등 구조조정을 위한 제도적 지원책 마련도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종학기자 jh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김새론 해명 "문제 될 행동 안했다" 무슨 논란 있었기에.. `사진 확인해 보니`
ㆍ농협 인터넷뱅킹 지연...고객접속 폭주
ㆍ아무리먹어도 날씬한여성! 알고보니
ㆍ`이석기 사건` 공판 결과는?··검찰, `내란음모` 징역 20년형 구형
ㆍ정보유출 카드3사, 17일부터 3개월 영업정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