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중 역의 조성하가 오현경의 불륜 사실을 드디어 김해숙에게 고백했다.



2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왕가네 식구들’ 46회에서 고민중 (조성하 분)은 전장모 이앙금 (김해숙 분)에게 왕수박 (오현경 분)의 불륜사실을 알렸다.





왕가네 식구들은 왕수박이 불륜을 저지른 후 먼저 이혼을 요구한 줄 꿈에도 모르고, 전사위 고민중과 오순정(김희정 분)의 재혼소식이 들려오자 분노했다.



왕가네 식구들은 고민중과 오순정의 불륜에 왕수박이 사기이혼 당했다고 여겼다.





전사위 고민중을 향한 집착을 자랑하던 이앙금은 시시때때로 전화를 걸어 “할 말 있으니 나와라. 만나야 겠다”고 요구하며 전사위의 재혼에 간섭했다.



급기야 이날 이앙금은 고민중을불러내 “자네 오니까 애 열이 딱 떨어졌다. 이렇게 온 김에 수박이랑 나가서 바람 좀 쐬고 데이트 좀 해라”며 수작을 부렸다.



황당한 고민중이 “회사에 급한 일이 있다. 애들 내가 데려가겠다”며 자리를 뜨려하자 이앙금은 고민중의 멱살까지 잡았다.



그러면서 이앙금은 “어떻게 이럴 수가 있냐. 내가 어떻게 했는데 이러냐. 사람 맞냐”고 막말했다.



참다못한 고민중은 “내가 왜 이혼했는지 아냐. 애지엄마 그 회사대표랑 바람피웠다."고 밝혔다.



그는 "나 마지막까지 이혼서류 안 내려고 버티던 사람이다. 그러다 그 사람 대학 때 학교 앞에서 동거한 것까지 알았다. 그래서 이혼한 거다”고 덧붙였다.





이앙금은 딸 왕수박의 불륜사실에 경악한 데 이어 애써 감춰온 딸의 과거사가 들통난 데 한 번 더 경악했다.



이앙금이 그제야 전사위 고민중을 잡을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 망연자실한 사이 고민중은 애들까지 데려가며 확고한 태도를 보였다.





네티즌들은 “조성하 진작 다 말하질 그랬냐!”, “왕수박 불륜 털어놓아 통쾌했다!”, “조성하 고민중 역 정말 잘 소화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KBS ‘왕가네 식구들’ 캡처)


윤혜진기자 hjyo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김새론 해명 "문제 될 행동 안했다" 무슨 논란 있었기에.. `사진 확인해 보니`
ㆍ농협 인터넷뱅킹 지연...고객접속 폭주
ㆍ아무리먹어도 날씬한여성! 알고보니
ㆍ`이석기 사건` 공판 결과는?··검찰, `내란음모` 징역 20년형 구형
ㆍ정보유출 카드3사, 17일부터 3개월 영업정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