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 세이모어 호프만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영화평론가 허지웅도 자신의 트위터에 애도의 뜻을 표했다.



CNN 등 주요 외신은 2일(현지시간)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이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그의 아파트 욕실 앞에 쓰러진 채로 지인들에게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호프만은 발견 당시 팔에 주사기가 꽂혀 있었으며 그의 집에서 헤로인이 담긴 두 개의 가방도 발견 됐다고 한다. 현지 경찰은 그가 약물 과용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허지웅은 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의 명복을 빕니다"라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허지웅은 또 "좋아하는 영화들의 목록 가운데 적지 않은 작품에서 얼굴이고 영혼이었던 배우"라며 "황망한 퇴장에 오전 내내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허지웅은 "시간 되는대로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의 대표 작품들인) 카포티, 부기나이트, 찰리윌슨의 전쟁, 매그놀리아를 몰아본 뒤 마스터와 다우트를 마지막으로 내 방식의 추모를" 이라며 애도의 글을 남겼다.



한편 허지웅의 트윗을 접한 누리꾼들은 "허지웅 호프만 애도, 고인의 명복을 빈다", "허지웅, 호프만 작품 나도 찾아봐야겠다", "허지웅도 호프만 좋아했구나...", "호프만, 약물 과다복용이 원인이라니 안타깝다" 등의 글을 남기며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의 죽음을 추모했다.







(사진= 영화 `마스터` 캡쳐/ 허지웅 트위터)


현진화
한국경제TV 핫뉴스
ㆍ김새론 해명 "문제 될 행동 안했다" 무슨 논란 있었기에.. `사진 확인해 보니`
ㆍ농협 인터넷뱅킹 지연...고객접속 폭주
ㆍ아무리먹어도 날씬한여성! 알고보니
ㆍ`이석기 사건` 공판 결과는?··검찰, `내란음모` 징역 20년형 구형
ㆍ정보유출 카드3사, 17일부터 3개월 영업정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