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CJ그룹의 세무조사를 무마해주는 댓가로 로비를 받았다는 의혹이 있는 전군표 전 국세청장의 자택과 서울지방국세청을 전격 압수 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윤대진 부장검사)는 30일 오전 수사진을 두 팀으로 나눠 관련 자료를 동시에 확보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11시쯤 서울 서초동에 있는 전군표 전 국세청장의 아파트 자택에 수사진 4∼5명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내부 보관 문서, 각종 장부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CJ그룹이 전 전 청장에 대해 세무조사 무마 및 편의 제공 목적으로 뇌물을 제공하고 로비를 벌인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이다.

앞서 검찰은 2006년 하반기 CJ그룹에 대한 국세청의 세무조사 및 납세 업무 등과 관련해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미화 30만 달러와 고가의 명품 시계를 받은 혐의로 허병익(59) 전 국세청 차장을 지난 27일 구속했다.

수사과정에서 허 전 차장은 미화를 전 전 청장에게 돈을 전달했다고 주장했지만 전 전 청장은 이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 전 청장은 취임 이후 이재현 CJ그룹 회장과 신동기(구속기소) CJ글로벌홀딩스 부사장, 허 전차장과 함께 서울 시내의 한 호텔에서 만났고 이 자리에서 CJ 측은 전 전청장과 허 전차장에게 `프랭크 뮬러` 등 고가의 시계를 건넸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검찰은 2006년 국세청의 CJ그룹 및 이재현 회장에 대한 세무조사와 관련해 금품이 오갔는지와 로비가 이뤄졌는지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조만간 전 전 청장을 소환, 수뢰 및 로비 의혹의 실체를 규명한다는 방침이다.


박상률기자 srpark@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군산 실종여성, 논에서 없던 속옷 발견?`수사 혼선`
ㆍ백두산 괴생명체 출현, 정체확인 불가한 이유?
ㆍ서울대생 “97.5%암기법” 알고보니…충격
ㆍ엄태웅 딸공개, 엄정화 "정말 예뻐, 엄태웅 쌍둥이"
ㆍ상반기 경상수지 297억달러 흑자‥사상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