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주도자 엄벌 촉구
지난 20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진입을 시도하며 불법 폭력 시위를 벌인 희망버스 시위대에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재계 단체들은 “희망버스가 아니라 폭력버스, 절망버스였다”며 시위 주도자 엄벌 등 엄정한 법 집행을 촉구했다. 경찰도 합동수사본부를 설치해 주동자 사법 처리에 나섰다.

전국경제인연합회와 대한상공회의소, 한국경영자총협회 등 재계 단체들은 22일 일제히 성명을 내고 “버스 시위대의 폭력 행위로 부상자가 속출했는데도 공권력이 즉각 저지하지 않은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정부에 엄정 대응을 요구했다.

전경련은 “쇠파이프, 죽봉 등을 휘둘러 공장 보안요원과 경찰을 다치게 한 폭력 행위는 자유민주주의, 법치주의에 대한 도전”이라며 “법질서를 문란하게 하고 사회 불안을 야기한 폭력사태 주도자에게 정부가 엄정하게 법을 집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경총도 이번 폭력 행위와 관련, “명칭은 희망버스이나 실질은 기획 폭력”이라며 “공권력에 의해 기업활동이 보장받을 수 없다는 분위기가 우리 기업계에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민주노총과 좌파 노동단체로 구성된 희망버스 시위대 2500여명은 지난 20일 현대차 울산3공장 울타리를 뜯어내고 공장 진입을 시도했다. 시위대는 이 과정에서 죽봉과 쇠파이프를 휘둘러 공장 보안요원 75명과 경찰 11명 등 100여명이 다쳤다.

울산경찰청은 파문이 커지자 이날 합동수사본부를 설치해 주동자 사법 처리에 나섰다. 현대차도 자체 확보한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신승철 민주노총 위원장과 희망버스 기획단 등 8명, 박현제 위원장을 비롯한 현대차 비정규직 노조 간부 5명 등 모두 13명을 업무방해와 폭력 등의 혐의로 울산 중부경찰서에 고소했다.

울산=하인식/이태명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