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회와 한국거래소가 최근 코넥스가 기대에 못미친다는 언론의 지적에 반박 보도자료를 냈습니다.



지난 1일 시작된 코넥스 시장에 대해 코스피나 코스닥과 비교할 때 거래량과 거래금액, 거래종목 수 등이 극히 부진하다며 `실패한 시장`으로 단정짓는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그러나 이는 `잘못된 해석`이라는게 금융위와 거래소의 입장입니다.



금융위와 거래소는 "코넥스는 코스피나 코스닥에 비해 본질적으로 거래량과 거래금약, 거래종목 수가 적을 수 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코넥스시장이 실패한 프리보드와 차이가 없으며 프리보드의 전철을 밟는 것이라는 것에 대해서는 코넥스는 프리보드와 달리 세제혜택과 시장감시기능 등 정규시장으로 장점은 가지면서 진입과 규제 등 상장 유지부담은 완화하고 지정자문인 제도 등 유동성 공급 기반 구축 등 성장초기 중소·벤처기업의 맞춤형 시장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밖에도 코스닥을 개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코스닥에 상장할 회사가 코넥스에 상장한다, 코넥스 시장은 투자자보호의 사각지대다, 코넥스 시장을 투기세력이 이용할 가능성이 있다, 코넥스 시장은 부자들만 이용 가능하다, 코넥스 투자는 투기와 다름없다, 대주주의 재산증식 또는 우회상장 수단으로 이용될 소지가 있다, 창조경제의 성과를 위해 코넥스를 의도적으로 육성한다 등 언론에서 보도되는 오해들에 대해

공식적으로 답했습니다.



금융위 관계자는 "코넥스시장은 기존의 정규시장과는 도입취지와 그 설계가 다른 전혀 새로운 시장이고 이제 막 첫걸음을 내딛는 만큼 시장의 성패에 대한 섣부른 판단보다는 인내심을 가지고 시장의 성공을 위한 끊임없는 격려와 조언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송혜교 고소 공식입장 "스폰서 루머 참기 힘들었다"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축하~"大반전.. 아들`멘붕`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김 여사의 갑의 횡포 `大폭소`
ㆍ이종석 매너가방, 이보영 어부바에 뒷모습 가려주는 `폭풍배려`
ㆍ삼성전자, 영업이익 10조원 3분기에는 가능할까?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