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160,000 +0.31%)이 중국에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을 만든다.

SK이노베이션은 5일 중국 베이징 시청에서 베이징자동차그룹, 베이징전공과 함께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베이징자동차그룹은 지난해 170만대의 차를 생산한 중국 4위 완성차 업체다. 베이징전공은 액정표시장치(LCD), 집적회로 등 전자소재를 생산하는 중국 1위 LCD 패널 회사다.

세 회사는 총 10억위안(약 1900억원)을 투자해 이르면 오는 9월 말까지 합작법인을 설립할 계획이다. 연 매출 12억위안(2000억원) 이상을 올려 중국 내 1위 전기차 배터리 업체로 도약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합작법인은 베이징에 내년 하반기까지 연간 전기차 1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배터리 팩 제조라인을 만들 계획이다. 2017년까지 생산 규모를 2만대로 늘릴 방침이다.

배석준 기자 euli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