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심이영이 방송인 전현무에게 백허그를 했다.



6일 방송될 MBC에브리원 `오늘부터 엄마아빠`에서는 부모, 아이와 몸으로 통하라라는 주제로 작은 운동회가 개최됐다.

이날 개인스케줄로 처음부터 녹화에 참여할 수 없었던 심이영은 전현무에게 "운동회에서 1등하면 백허그를 해주겠다"고 말했다.

심이영의 부재로 개그맨 오지헌과 가수 박지헌의 가족, 심판 장동혁과 정주리까지 다양한 게스트가 참여해 전현무의 1등은 쉽지 않은 상황.

하지만 촬영 막바지 깜짝 등장한 심이영은 1등은 하지 못했지만 전현무의 마음을 생각해 백허그를 해줬다.

심이영과 전현무는 백허그 상황극을 만들면서 로맨틱한 분위기를 조성하려 했지만 어딘가 애매한 손 위치 때문에 현장에 있는 사람들을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전현무 백허그 심이영하고 사귑시다" "전현무 백허그 심이영하고 진짜 사귀고 있지?" "전현무 백허그 민망해" "전현무 백허그 귀엽다" "전현무 백허그 심이영하고 잘어울려"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MBC에브리원)

한국경제TV 김지은 기자

kelly@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너의 목소리가 들려 1년 후, 놀라운 大반전 `충격`
ㆍ송혜교 고소 공식입장 "스폰서 루머 참기 힘들었다"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축하~"大반전.. 아들`멘붕`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김 여사의 갑의 횡포 `大폭소`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