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가 여름철 국지성 호우나 태풍과 같은 자연재해로 인해 차량 피해를 입은 고객을 대상으로 5일부터 10월 말까지 수해 차량 특별 정비서비스 캠페인을 실시합니다.



쌍용차 측은 자차 보험 미가입 수해 차량에 대해 수리비 30% 할인하고, 재해선포지역 방문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수해가 발생한 지역에서는 인근 A/S 네트워크에 합동서비스팀을 설치하고 긴급 출동과 수해차량 무상점검 서비스, 소모성부품 무상교환, 비상시동 조치 등의 서비스를 펼칠 계획입니다.



쌍용자동차는 전국 서비스네트워크에서 지역별로 수해차량 전담팀 운영과 전담 작업장을 마련해 이같은 서비스를 실시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신인규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프리메라 ‘미라클 발아생명 라이브’ 영상 공개
ㆍ유퉁, 7번째 결혼식 내달 8일 몽골서 진행
ㆍ기성용 `비밀 페이스북` 논란, 친한 동료들과 최 감독 조롱?
ㆍ너의 목소리가 들려 1년 후, 놀라운 大반전 `충격`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