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포미닛 멤버 가윤이 발목을 콤플렉스로 꼽았다.







가윤은 4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발목이 얇아 양말을 항상 신는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헨리(슈퍼주니어)가 나보고 다리를 다쳤냐고 묻더라"고 덧붙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가윤은 "콤플렉스여서 양말을 항상 신는다"라며 "발 사이즈는 210mm나 220mm다. 무대에 오를 때는 힐을 신어야 하기 때문에 양말을 3~4겹씩 신는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허가윤 발목 정말 얇다" "허가윤 발목 아기네..." "허가윤 발목 그래도 부러워" "허가윤 발목 내 발목 줄게 발목 내놔~!" "허가윤 발목 신발 살 때 힘들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KBS2 `해피투게더3`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김지은 기자

kelly@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프리메라 ‘미라클 발아생명 라이브’ 영상 공개
ㆍ유퉁, 7번째 결혼식 내달 8일 몽골서 진행
ㆍ김영하 "전남편, 외도 폭력 명의도용까지... 황혼이혼"
ㆍ기성용 `비밀 페이스북` 논란, 친한 동료들과 최 감독 조롱?
ㆍ외국인, 주식 5.1조 팔고 채권 2.6조 샀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