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용만씨가 불법 스포츠도박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 박성진)가 19일 2008년부터 2~3곳의 스포츠도박 사이트를 지속적으로 이용한 혐의로 김 씨를 소환했다.


검찰은 김 씨의 도박자금 규모가 10억여 원에 달한다고 파악했다.


김 씨는 "매니저와 함께 취미로 시작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끊을 수 없게 됐고 돈도 수억원 잃었다"고 진술하는 등 관련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에 따르면 김 씨와 그의 매니저 양모 씨는 주로 영국 프리미어리그 등 해외 축구경기의 승패와 점수를 맞히는 데 한 달에 수천만원씩 사용했다.


검찰은 김용만이 혐의를 인정한 점을 고려해 불구속 기소할 방침이다.




인터넷뉴스팀

한국경제TV 핫뉴스

ㆍ길에서 3천원 주고산 사기 그릇, 24억원 낙찰

ㆍ이번에는 `염소 소리 내는 고양이`

ㆍ`먹고 죽어?` 200% 강력한 커피 눈길

ㆍ파란눈 모녀 방송 후 “이제는 자신만만”

ㆍ연정훈 한가인 직찍 포착, 손 꼭 잡고 애정 "과시"

ㆍ극강 연아룩! ‘김연아’의 매력포인트 짚어보기

ㆍ윤세아 과거사진, 헉 소리나는 국보급 미모 `세상에나`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