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공회의소가 상의회관에서 `기업애로 타개를 위한 새정부 정책과제 대토론회`를 열었습니다.





이 곳에 모인 기업인들은 "박근혜 정부에서 지속적인 규제개혁과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는 꼭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최병준 아이디알시스테 사장은 청년실업자 수가 30만명인데 반해 중소기업은 10명을 채용하기조차 어렵다며 "근무여건 개선 등 중소기업들의 노력도 필요하지만 정책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른 기업인은 새 정부에서는 규제를 풀어 양질의 일자리를 늘려가야 한다고도 말했습니다.





손경식 대한상의 회장은 "새 정부는 투자와 고용의 주체이자 성장의 견인차인 기업이 본연의 역할에 적극 앞장설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규제개혁을 통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고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자리에는 이현재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경제2분과 간사를 비롯해 중소·중견기업인 등 300여명이 참석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레이디가가, 못걸어 `공연 연기`

ㆍ매일 콜라 10ℓ 마시던 30대女 사망

ㆍ`그냥 막 흔들어` 할렘 쉐이크, 패러디 유행

ㆍ섹시 실루엣 선보인 가수 ‘다소니’에 관심 집중!

ㆍ김지현 눈물 고백 "양악수술 한 이유는…"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