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은 안전·편의장치와 주행성능, 연비를 개선한 2013년형 알페온(사진)을 5일 출시했다.

2.4ℓ와 3.0ℓ 두 종류로 선보인 이 차량은 급제동 경고 시스템과 레인 센서를 기본 사양으로 적용, 안전성을 높였다. 3.0 모델에는 열선 내장 스티어링 휠(운전대)과 동승석까지 마사지 기능이 있는 시트를 갖췄다. 차세대 6단자동변속기가 장착돼 주행성능과 연비가 좋아졌다. 2.4 가솔린 모델은 ℓ당 10.8㎞, 3.0 가솔린은 ℓ당 9.4㎞를 달릴 수 있다.모델별 판매가격은 △CL240 프리미엄 3131만원 △EL240 디럭스·프리미엄 3265만원·3515만원 △CL300 디럭스·프리미엄 3607만원·3752만원이다.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