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이하 금융노조)이 압도적인 찬성률로 총파업을 가결해 금융권이 대혼란을 겪을 것으로 우려됩니다.





금융노조는 13일 올해 임금ㆍ단체협상이 결렬돼 11일 총파업 찬반투표를 벌이고 91%의 찬성률로 가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투표에서는 전체 조합원 9만3천42명 가운데 8만397명이 참여해(투표율 86%) 7만3천387명이 찬성했습니다.


노조는 이날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국민경제를 황폐화시키는 관치금융 중단과 금융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7월30일 총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금융노조는 요구안이 관철되지 않으면 오는 30일 하루 동안 총파업을 벌이고서 8월1일부터는 휴가 동시 사용, 정시 출퇴근 등 태업에 들어가고서 8월13일 2차 총파업을 벌인다는 계획입니다. 2000년 7월 이후 12년만의 총파업입니다.


노조는 이번 임단협에서 ▲임금 7% 인상 ▲노동시간 단축 ▲비정규직 채용금지ㆍ2015년까지 비정규직 폐지 ▲대학생 20만명 학자금 무이자 대출 등을 핵심 요구 사항으로 내걸었습니다. 또 산업은행 기업공개(IPO)와 우리금융지주 민영화 등 정치적으로 민감한 이슈도 노사 갈등의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호주에서 발견된 가장 큰 핑크 다이아몬드 생생영상

ㆍ中도로 중앙분리대가 도미노처럼 쓰러져 `주르륵` 생생영상

ㆍ사지절단男, 14km 지브롤터 해협 횡단 성공 생생영상

ㆍ간루루 굴욕, 킬힐 신고 노래부르다 삐긋 `속 다보여`

ㆍ박진희, 아찔한 착시 드레스 `얼핏보면 19금~`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