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G엔 관심 없어"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보험사 M&A하겠다"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사진)은 “기회가 되면 보험사 인수·합병(M&A)에 나서겠다”고 28일 말했다.

김 회장은 이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하나금융 계열사 중 가장 취약한 부문으로 꼽히는 것이 보험”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현재 KB금융·삼성생명 등이 관심을 갖고 있는 ING생명은 “좋은 기회라고 보지 않는다”며 인수 의사가 없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또 정보기술(IT) 부문에 대한 투자를 늘리겠다고 말했다. “하나은행이 오프라인에서 다소 약하기 때문에 온라인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그는 설명했다. 하나SK카드와 외환카드의 합병에 대해서는 “필요하면 그때 가서 생각하겠다”며 당장 진행하지는 않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외환은행 통합작업에 대해선 “과거 서울·충청·보람은행 등을 인수해 보니 서로 친해지면 자연스레 문제가 해결된다”는 여유로운 태도를 보였다. 일부러 ‘통합’ 대신 ‘교류’라는 표현을 쓰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친화력은 내 전문”이라며 “마무리 투수로 (본인이) 괜찮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글로벌 역량 강화를 위해 아시아와 미국에서 좋은 금융회사가 매물로 나오면 사겠다”고 강조했다.

‘고문’으로 물러난 김승유 전 회장이 여전히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김 회장은 “자문을 많이 구해야 하는 것이 맞다”고 답했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