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이 3월2일부터 NH농협증권으로 사명을 변경합니다. 농협의 사업구조개편으로 3월2일 NH농협금융지주가 공식 출범함에 따라 NH투자증권도 통합 브랜드 운용과 통일된 CI 적용을 위해 사명을 바꿔 새롭게 출발한다고 밝혔습니다. 금융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 농협은 그동안 종합 농협 체제에서는 많은 제약이 있었던 자본조달이나 외부 출자한도, 계열사 간 시너지 창출 등의 한계를 극복하고 국내외 금융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좋은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정회동 NH농협증권 대표이사는 "지주회사체제가 아닌 상황에서는 농협의 고객 데이터베이스 공유와 외부출자한도 제한에 따른 자본조달 등에 여러 제약요건이 많아 농협과의 시너지를 제대로 발휘하기 쉽지 않았지만 이제 그런 문제들이 지주회사 출범으로 해소되거나 크게 완화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앞으로 회사의 외형적, 질적 성장의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기주기자 kiju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잠자는 벌새 코고는 소리네` 영상 눈길 ㆍ롬니, `스몰 화요일` 경선2연전서 모두 승리 ㆍ`별난 시위` 교도소 벽에 몸 붙인 영국男 ㆍ변기수 득남, 붕어빵 아들 "입 벌린 모습 똑같아" ㆍ강호동 평창 땅 기부결정, "어린이들 돕고 싶어"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주기자 kijulee@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