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회계기준..매출 20조916억, 순익 2조3천73억
상반기 영업익 3조9천542억..매출 38조3천249억, 순익 4조1천841억

현대차는 28일 여의도 한국거래소 국제회의장에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올해 상반기에 국제회계기준(IFRS)으로 매출 38조3천249억원, 영업이익 3조9천542억원 , 당기순이익 4조1천841억원, 판매 195만8천218대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판매 증가로 인해 작년 대비 20.2%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31.6%, 순이익은 41.3% 각각 늘었다.

영업이익률은 10.3%로 작년 대비 0.9% 포인트 증가했다.

상반기 글로벌 판매 실적은 작년 대비 11.0% 증가했는데 이중 내수와 해외판매는 34만3천896대, 161만4천322대로 각각 7.3%, 11.8% 늘었다.

현대차는 올해 2분기에는 매출 20조916억원, 영업이익 2조1천268억원, 당기순이익 2조3천73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19.1% 증가했고 영업이익과 순익은 각각 21.7%, 37.3% 늘었다.

판매 실적은 103만9천88대로 작년 대비 12.7% 증가했으며 이중 내수는 17만7천232대로 16.2%, 해외판매는 86만1천856대로 11.9% 늘었다.

전 세계 6개 지역의 해외 공장 매출이 모두 증가했다.

미국 공장의 매출이 1% 늘어난 것을 비롯해 중국 24%, 인도 0.2%, 터키 42%, 체코 공장의 매출이 45% 늘었다.

올해 1월 가동한 러시아 공장도 쏠라리스가 현지 수입차 판매 1위를 차지하며 상반기 매출 6천270여억원을 기록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엑센트, 그랜저의 신차 효과를 바탕으로 전 지역에서 판매가 증가했다"며 "특히 미국 시장에서 상반기 점유율 5.1%를 기록하는 등 소비자들에게 지속적인 관심과 호평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하반기 경영 환경과 관련해 내수시장은 한-EU FTA 발효에 따른 수입차 업체의 적극적인 마케팅 공세 및 경쟁사 신차 출시로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 해외시장은 유럽발 재정위기 및 신흥국 물가 불안에 따른 긴축 기조가 이어지고 환율 하락으로 인해 수출에 어려움이 가중될 것으로 전망했다.

현대차는 이 같은 상황을 고연비, 친환경 차량 개발 및 판매에 주력하고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을 구사해 타개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또 최근 중소기업중앙회와 대ㆍ중소기업 동반성장을 위한 MOU를 체결하는 등 협력사와 소통을 확대하고 시너지를 창출하는 동반 성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taejong75@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