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웅인, KBS 새 주말극 '오작교 형제들'서 '우유부단+소심' 노총각 변신

[문하늘 인턴기자] 배우 정웅인이 KBS 새 주말드라마 '오작교 형제들'에 출연한다.

KBS 2TV 주말드라마 '사랑을 믿어요' 후속으로 8월6일 첫 방송 될 새 주말드라마 '오작교 형제들'에서 '오작교' 농장집안의 첫째아들 황태식 역으로 최종 캐스팅됐다.

'오작교 형제들'은 서울 근교 오작교 농장에서 살아가는 '열혈 엄마' 박복자와 '진상아빠' 황창식 부부와 4형제, 백자은이 새로운 가족을 이루며 겪게 되는 좌충우돌 가족 스토리를 담을 예정.

정웅인이 맡은 황태식은 첫째 아들로서 책임감은 강하지만 우유부단하고 소심하고 결단력이 부족한 노총각이다. 극 중 황태식은 뭐든지 잘하는 둘째 황태범(류수영)과 셋째 황태희(주원)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으며 장남으로서 위신을 세우기 위해 필리핀에서 사업을 도모했지만 결국 망한 채 한국으로 돌아와 물리치료사로 일하고 있는 인물이다.

또한 황태식은 노총각 신세를 탈피하기 위해 맞선 전선에 나서지만 고지식한 성격에 턱없이 부족한 유머감각으로 맘에 드는 여자에게는 퇴짜 맞아 돌아오기 일쑤다.

잘 삐지고 융통성 없지만 마음만은 비단결 같은 인물로 '오작교 농장'의 주춧돌 역할을 담당한다. 결국 제대로 된 임자를 만나게 되면서 투박하지만 달콤한 '오작교 농장의 사랑'을 펼쳐가게 될 예정이다.

5월29일 막을 내린 KBS 대하드라마 '근초고왕'에서 근초고왕(감우성)의 제1왕후인 위홍란(이세은)의 오빠 위비랑 역을 맡아 무게감 있는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은 정웅인 '오작교 형제들'에서 선보일 우유부단 소심 노총각으로의 변신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제작사 초록뱀 미디어 측은 "책임감 넘치지만 뭐든 뜻대로 되지 않아 괴로워하는 장남 황태식 역을 정웅인 만큼 소화해낼 적역이 없다"며 "정웅인은 유쾌한 웃음과 잔잔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전해줄 '오작교 형제들'에서 잔재미 넘치는 연기를 펼쳐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오작교 형제들'은 감각적인 연출로 손꼽히는 기민수 PD와 톡톡 튀는 대사와 탄탄한 스토리로 인정받고 있는 이정선 작가의 만남으로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진출처: MBC)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현장속으로] ‘불후의 명곡 2' 아이돌, 긴장하는 순간!‘무슨 생각하고 있을까?’
▶ [화보] 인형외모 채정안, 팜므파탈 매력 물씬~
▶ 김선아 '삼순이' 옷 벗고 '프리티 우먼' 명장면 속으로 빠져 '완벽재현'
▶ '쌍둥이 엄마' 이영애 'CF퀸' 명찰 다시 달았다! 출산 후 첫 CF 나들이!
▶ '스파이 명월' 이진욱, 3년만에 안방극장 복귀, 폭풍 간지남 예고!
[WSTAR관련슬라이드보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