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30]마국의 비상장주식 장외거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CNN머니에 따르면 투자자들이 지난해 4분기 미국의 장외거래 서비스업체인 세컨드마켓을 통해 페이스북 등 비상장사 주식을 매입하는데 쓴 대금은 1억5800만달러였다.이는 전분기에 비해 2배 가량 늘어난 것이다.

이중 페이스북이 전체 거래 건수의 39%를 차지했다.세컨드마켓은 그러나 금액기준 거래규모는 밝히지 않았다.이어 비즈니스소셜네트워크서비스인 링크드인(7%)과 수공예제품 온라인판매 전문점 엣시(5%) 등이 뒤를 이었다.

최근 몇 년간 정보기술(IT) 업체들이 기업공개를 하지 않아 해당 기업 직원들과 초기 투자자들은 비상장 거래를 통해 보유한 주식들을 유동화하고 있다.세컨드마켓은 2009년 4월부터 이들 주식의 거래를 중개하고 있으며 또다른 주요 장외거래소로는 셰어스포스트가 있다.

세컨드마켓 참여자들은 급속하게 증가해 현재 3만5000명에 이른다.장외 주식거래의 매수자는 주로 벤처캐피털이나 부유한 개인들이다.매도자는 비상장사의 전 직원들이다.

미 정부와 기업들은 장외시장 거래의 급속한 성장을 우려하고 있다.신생기업의 경우 직원들의 주식이 외부 주주들에게 많이 팔리게 되면 법적,행정적 비용이 크게 증가할 뿐아니라 주주 관리 등 경영상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기 때문이다.특히 미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주주 수가 499명을 넘을 경우 재무정보를 공개토록 하고 있다.이런 이유로 지난해 10월 페이스북과 소셜미디어 게임업체인 징가는 직원들의 주식매도를 억제하기 위해 매도시 수수료를 내도록 하고 있다.

현재 세컨드마켓에서 매수 주문이 몰리는 상위 10대 기업은 페이스북과 트위터,링크드인,소셜미디어게임업체 징가,생활정보광고사이트 크레이그스리스트,온라인쿠폰업체 그루폰,식당가이드 온라인사이트 옐프,콘텐츠 공유사이트 디그,인터넷여행사 카약,세컨드마켓 등이다.이가운데 상당수 기업은 매수 수요에도 불구,매도자가 없어 실제 매매는 제대로 일어나지 않고 있다.

또 거의 모든 비상장사들이 이용하는 우선적 선택권(제3자와 거래조건을 교섭하기 전에 먼저 거래조건을 교섭해야 하는 의무를 소유자에게 부여하는 약정)도 비상장 주식거래의 또다른 장애 요소가 되고 있다.

박성완 기자 ps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