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추가격 폭등으로 정부가 중국산 배추를 무관세 수입하고 서울시는 30만 포기를 시중가의 70%로 공급하기로 하는 등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경기도는 이렇다 할 묘안을 찾지 못한 채 고심하고 있다.

4일 도(道)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도내 주요 농산물유통센터의 배추 1포기당 소매가가 1만2천원으로 정점에 달했다가 지난 1일부터 8천원 선을 유지하고 있다.

이 같은 가격은 이달 중순까지 이어지다가 충북과 경북 산간지방의 준고랭지 채소가 출하되는 이달말께 5천∼6천원 선으로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이 또한 지난해의 2∼3배 수준이다.

도는 이에 따라 고양과 남양주, 양주, 하남 등지에서 배추 대체작물로 심은 얼갈이배추와 열무 등을 이달 중 조기출하하고 지역 농협작목반에 출하시기를 각각 조절하도록 지시했다.

지난 8월 하순 심은 도내 대체작물은 500ha에 1천600t 가량으로 배추값 안정에 어느 정도 기여할 것으로 도는 기대했다.

도는 또 가을 김장용배추의 출하를 1주일가량 앞당기기 위해 1ha당 9만원을 지원해 영양제 투여에 쓰도록 할 계획이다.

도내 김장용배추는 1천823ha에 16만t가량이다.

이밖에 도는 매주 토요일 도청 운동장에서 열리는 토요장터에서 20% 저렴한 가격에 배추 2천포기를 공급하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서울시의 경우 산하 가락동농수산물공사의 유통적립금을 통해 일부 배추를 싼 가격에 공급하지만 경기도의 경우 시장에 직접 개입할 수 있는 방안이 없는 실정"이라며 "그러나 농가의 출하시기 조절 지도 등 다양한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ch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