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첫 우주로켓 나로호(KSLV-1) 재발사가 연기됐다. 교육과학기술부와 항공우주연구원은 9일 오후 5시 전남 고흥 외나로도 나로우주센터에서 나로호를 발사할 예정이었으나 오후 2시께 소방설비 오작동을 이유로 발사를 연기했다. 교과부는 "발사대 주변 유류 화재에 대비해 분비하는 화학용제와 결합한 소화용액이 노즐 세 곳 모두에서 분출됐다"며 "한국과 러시아 전문가가 원인 규명에 착수했으며 발사를 진행하기 어렵다"고 발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