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테 하이브리드 '보고 듣는 계기판' 공개

'포르테 하이브리드 LPi'의 '보고 듣는' 전용 계기판이 공개됐다.

기아자동차는 5일 '포르테 하이브리드'의 전용 계기판과 내비게이션을 공개했다. 하이브리드차의 구동 상황을 그래픽으로 보여주고, 시동을 켜고 끌 때 색다른 소리를 내는 등 '보고 듣는 경제운전'을 목표로 했다는 설명이다.

오는 15일 출시 예정인 기아차 포르테 하이브리드는 연료절감 효과와 경제운
포르테 하이브리드 '보고 듣는 계기판' 공개

전 상태를 표시해주는 전용 계기판,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구동 상황을 그래픽으로 보여주는 음성인식 DMB 내비게이션, 하이브리드 고유 사운드 음원 등이 적용됐다.

전용 계기판은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작동상황과 차량 정보를 시각과 청각을 통해 전달한다.특히 시속 9km 이상으로 2초 이상 주행 후 차량 정지시 자동으로 엔진을 멈추게 하는 오토스톱(AutoStop, ISG 기능)에 따른 연료 절감 효과가 계기판에 그래픽과 수치로 표기돼 운전자의 경제운전을 유도한다.

포르테 하이브리드 '보고 듣는 계기판' 공개

실시간 경제운전 정도를 표시하는 ‘에코가이드’, 주행시 연비효율을 꽃이 자라는 과정으로 표현한 ‘경제운전 채점 기능’ 등도 계기판을 통해 볼 수 있다.

음성인식 DMB 내비게이션에도 엔진과 모터의 에너지 흐름도가 그래픽으로 표현된다. 또 시동, 안전벨트 경보음, 후방주차 보조시스템 경고음 등에 하이브리드용 사운드를 적용했다.

한경닷컴 이진석 기자 gen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