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1> 지난주말 뉴욕증시는 동반상승했는데요. 자세한 마감시황은 ?

<기자> 지난주말 뉴욕증시가 동반상승했습니다.

엇갈린 경제지표발표로 혼조양상을 보이던 뉴욕증시는 국제유가를 포함한 원자재관련주가 급등세를 주도하면서 장막판 반등에 성공했습니다.

경제지표는 다소 엇갈렸습니다. 지난 1분기 국내총생산(GDP)성장률 수정치가 예상치를 밑돌았고 시카고지역의 제조업경기도 부진했습니다. 반면, 소비자신뢰지수는 예상 밖의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파산 보호 신청이 임박한 미국 최대자동차업체인 제너럴모터스(GM)은 주당 1달러선이 무너지면서 상장 이후 처음으로 76년만에 최저치로 떨어졌습니다.

글로벌 경기 회복에 따른 수요 증가 기대감으로 국제유가는 배럴당 66달러를 넘어 연중최고치를 갈아치웠고 안전 자산 선회 현상 퇴색으로 달러화는 각국 통화대비 일제히 하락했습니다.

<앵커2> GM은 파산 보호 신청이 임박한 가운데 일부 자회사의 매각을 시작했죠 ?

<기자> 6월 1일 파산 보호 신청이 임박한 GM은 주가 33% 급락해 주당 75센트를 기록했습니다. 파산 보호 신청으로 사실상 휴지 조각이 될 것이란 전망 때문에 창사이래 첫 주당 1달러선이 무너졌습니다.

이에 따라 GM은 블루칩으로 구성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 30개 구성 종목에서 조만간 빠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GM 대신 구글이나 골드만삭스 등의 대체 종목으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GM은 채권단과 270억달러의 채무 변제를 대가로 GM의 지분 10% 이외에도 추가로 15% 추가 매입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자는 데 동의했습니다

따라서 GM은 6월 1일 연방 법원에 파산 보호를 의미하는 ‘챕터 11’을 신청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챕터 11’은 우리나라의 법정관리와 유사한 조치로 일정 기간 채무조정 등을 거쳐 건실한 기업으로 새로 탄생하는 ‘파산 후 회생’을 의미합니다.

이 과정에서 미국 정부는 최소 300억에서 500억달러의 자금을 투입해 새로운 GM의 지분 72.5%을 소유해 사실상 국영기업이 되고 나머지 17.5%는 전미자동차노조(UAW)가 갖게 됩니다.

한편, 이미 파산보호에 들어간 크라이슬러도 6월 1일 법원에서 회생 여부가 가려질 예정입니다.

<앵커3> 이번주 뉴욕증시 주요 경제일정 및 체크포인트는 ?

<기자> 뉴욕증시는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월간 기준 3개월 연속 상승했습니다. 5월 한달간 다우지수가 4.1% 상승한 것을 비롯해서 나스닥과 S&P500지수도 3.3%와 5.3% 각각 올랐습니다.

뉴욕증시 주요지수가 3개월 연속 상승한 것은 지난 2007년 10월 이후 처음입니다.

정부의 대규모 유동성 공급과 경기 회복 기대감을 바탕으로 단기 랠리를 지속해온 뉴욕증시가 추가 상승하기 위해선 경제 회복에 대한 확신을 심어줄 수 있는 경제지표와 기업실적 개선이라고 이어져야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습니다.

단기적으로 이번주는 월초 중요한 경제지표가 잇따라 발표됩니다.

5월 실업률과 제조업경기 동향, 자동차 판매 등의 고용, 제조업과 소매 지표 결과에 따라 변동성이 커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 가운데 주말에 발표될 지난달 실업률은 9.2%에 4월에 8.9%에 비해 0.3%포인트 상승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이는 증시에 적잖은 부담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반면에 이미 예고된 제너럴모터스(GM)의 파산 보호 신청은 증시에 부담요인보다는 불확실성 해소로 받아들여질 가능성이 큽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이인철기자 iclee@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