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국과 아세안국가 간 경제협력이 빠른 속도로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윤증현 장관은 기획재정부가 제주대학교에서 한국과 아세안 국가의 공무원, 국제기구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한·아세안 경제협력 포럼'에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윤증현 장관은 "한·아세안은 지난 20년간 호혜적인 경제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오며 한국의 3대 교역대상, 2대 투자대상 지역으로 부상했다"며 "특별 정상회담을 통해 경제협력 관계는 더욱 공고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지금 세계는 기후변화, 지속성장, 빈곤 퇴치 등의 과제에 있어 한·아세안이 공동 대처할 경우 문제 해결을 위한 여건이 더욱 개선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런 관점에서 한국정부가 추진하는 저탄소 녹색성장 정책은 동아시아 지역의 지속성장을 위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김정필기자 jpkim@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