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편·내 아내가 이렇게 멋지다니…"
[도전! 직장인부부 스타일 변신] 네 아이 키우는 결혼 13년차 부부

한국경제신문이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남성복 '까르뜨블랑슈',여성복 'TNGT W'와 특별 기획한 '직장인 부부 스타일 변신' 프로젝트의 다섯 번째 주인공은 결혼 13년차인 서정주(40) · 이서진씨(35) 부부.



결혼하고 네 자녀를 낳아 키우느라 정작 남편을 제대로 챙겨주지 못해 늘 미안한 마음이 가득했다는 아내 이씨가 부부 스타일 변신을 신청한 것.바이오회사 연구원으로 일하는 남편 서씨가 비즈니스 캐주얼이라고 입는 옷차림은 정장에 노타이뿐이다.



이씨도 네 아이 돌보기가 버거워 남편에게 신경 못 써준 것은 물론 자신도 결혼 이후 한번도 제대로 차려입고 외출해본 적이 없다고 한다.

지난 22일 부부는 13년 만의 변신에 들뜬 마음으로 서울 청담동의 정샘물 인스피레이션을 찾았다. 서씨는 여느 때와 다름없이 정장에 흰 셔츠,노타이 차림이었고 이씨는 아줌마 스타일의 헐렁한 셔츠에 편한 운동화를 신고 나왔다. 둘 다 아직 젊은 편인데도 '패션'과 담을 쌓고 지낸 지 10년이 넘다 보니 서너 살은 더 들어 보였다.

까르뜨블랑슈와 TNGT W는 여름 분위기에 맞게 네이비 · 화이트 컬러가 시원함을 자아내는 '마린룩' 스타일을 부부에게 제안했다. 먼저 서씨에게는 비즈니스 캐주얼로 격식과 활동성을 모두 충족시키는 네이비 재킷에 화이트 면바지를 추천했다. 재킷 속에는 가슴 부위에 그래픽 프린트로 포인트를 준 화이트 라운드 반팔 티셔츠로 매치했다. 마린룩 스타일은 재킷 안에 셔츠보다는 라운드 티를 입는 게 좋다는 조언이다. 이때 무테 안경보다는 블랙 뿔테가 좀 더 세련미를 자아낸다.

이씨는 남편과 반대로 화이트 재킷에 네이비 컬러의 9부 바지를 입었다. 재킷 안에 화려한 스트라이프 티셔츠가 포인트다. 또 목걸이처럼 치렁치렁한 액세서리보다는 작은 스카프 하나만 둘러주면 산뜻하고 세련된 마린룩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전혀 손길이 닿지 않은 듯,'초자연적(?)'으로 부스스했던 서씨는 긴 얼굴을 보완하기 위해 앞머리를 정수리부터 이마 쪽으로 쓸어내려 이마를 최대한 가렸다. 동그스름한 이씨는 앞머리에 웨이브를 넣어 넘기고 묶은 머리를 풀어 퍼머결을 깔끔하게 정리했다.

180도 바뀐 남편의 모습에 이씨는 "연예인 지석진씨가 온 줄 알았다"면서 "우리 남편한테도 이런 모습이 있는지 몰랐다"며 활짝 웃었다. 아내의 모습에 새삼 반한 서씨도 "13년 만의 외출인데 둘만의 멋진 데이트를 즐기겠다"고 맞장구쳤다. 같이 온 막내(4)는 스타일이 확 바뀐 엄마 아빠가 낯선지 끝내 울음을 터뜨렸다.

글=안상미/사진=양윤모 기자 saramin@hankyung.com


▶의상코디=남성복:정세라 까르뜨블랑슈 디자인실장,여성복:이성경 TNGT W 디자인팀장/ 헤어 · 메이크업코디:전민희 헤어디자이너 · 이진애 메이크업아티스트(정샘물 인스피레이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