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가 최근 법정관리에 들어갔지만 부품 대금을 결제받지 못한 협력업체 1곳은 사실상 부도처리됐다.

10일 쌍용차 협력업체로 구성된 협동회에 따르면 1차 협력사인 D사는 이날 5억여원 상당의 어음 만기가 도래했지만 변제할 만큼의 자금을 마련하지 못했다.

자동차 내장재로 쓰이는 플라스틱 사출물 등을 제조하는 D사는 쌍용차에 관련 사실을 통보하고 부품 생산에 쓰이는 금형을 넘겼다.

쌍용차는 금형을 다른 협력사로 이관해 내장재를 공급받을 계획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D사로부터 납품받는 부품량이 많지 않은 데다 다른 협력업체들이 대신 생산을 해 주기로 했기 때문에 부품 조달에는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이날 D사의 부도로 부품업체들이 연쇄 도산할 것이라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금융권의 신용경색이 풀리지 않고 있는 데다 자동차 수요도 회복되지 않아 협력사들이 코 앞에 닥친 유동성 문제를 해결할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협동회 관계자는 "지난달 많은 협력사들이 어음 만기를 연장하는 등 가까스로 위기를 넘겼지만 더 이상 버티기 어려운 곳이 조만간 속출할 것"이라며 `줄도산' 가능성을 우려했다.

쌍용차 1차 협력사 250여곳은 납품대금 어음 933억원의 만기일인 지난달 19일 대환 만기 연장 등 은행으로부터 협조를 받아 부도를 모면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안 희 기자 prayerah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