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오후 울산시 상개동 석유화학공단 안에 위치한 금호석유화학 합성고무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금호석유화학은 고무공장 내 전원을 꺼둔 드라이어 주변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화재가 발생한 지 30여분만에 곧바로 진화했다.

소방당국은 현재 화재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다. 생산 차질은 없으며 피해 규모는 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