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청구건수가 62만건을 넘어 26년만에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신청자수가 전주보다 3만5천명 증가한 62만6천명을 기록했다고 밝혔으며, 이는 월가가 전망한 58만명을 넘어서는 수준입니다.

또 4주 평균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도 3만9천건이 증가한 58만2천건에 달했으며, 1주 이상 지속한 실업수당 신청자수도 2만명 증가한 479만명을 기록했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권순욱기자 swkwo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