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은행(005270) - 저평가 해소를 기대하는 몇가지 이유...삼성증권

- 투자의견 : Buy (매수, 유지)
- 목표주가 : 11,000원

*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11,000원 유지

대구은행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1,000원을 유지한다. 목표주가는 2009년 추정 BPS 대비 목표 PBR 0.8배를 적용해 산출한 것이다. 동사는 프랜차이즈 가치에 기반한 높은 수익성에도 불구하고 PBR이 0.5배에 불과해 은행 중 가장 저평가되고 있는데 우리는 이러한 저평가 현상이 곧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 그 이유는

1) 주가 급락을 야기했던 외국인투자가의 지분율이 2008년 11월 이후 60%대를 지속적으로 유지하면서 수급상의 불안 요인이 해소
2) 부산은행이 증자를 실시하면서 주가를 짓눌렀던 증자 우려감이 곧 소멸될 것으로 추정된다는 점도 대구은행에 긍정적(대구은행과 부산은행은 그동안 주가 동조화 현상을 뚜렷이 보여 왔음)
3) 4분기 실적이 시장컨센서스를 상회하는 매우 양호한 수준을 보일 것이라는 점 등 때문이다.

* 4분기 추정 순이익은 약 600억원, 순이자마진은 21bp 상승 예상

대구은행의 4분기 순이익은 시장컨센서스와 당사 예상치를 상회한 6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된다. 지준예치금 이자수취액 96억원과 부실채권정리기금 배당금 170억원, CDO 감액손 환입 75억원 등의 일회성 요인 외에도 마진이 전분기 대비 21bp 상승하는 등 핵심이익 또한 크게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4분기 중 명예퇴직비용(90억원 예상)에도 불구하고 판관비가 기존 예상치를 하회할 것으로 추정된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동사의 판관비율은 2006년 이후 매년 개선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

* 향후 마진 감소 폭 적고, 대손비용 증가세도 두드러지지는 않을 전망

4분기 중 후순위채 1,500억원과 1월 중 하이브리드채 2,700억원 발행으로 순이자마진 감소 폭이 연간 약 14bp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시장금리 급락으로 1분기 중 순이자마진 감소가 불가피하지만 감소 폭은 시중은행 대비 크게 낮을 전망이다. 지방은행은 가계대출 비중이 적어 CD 금리 하락의 영향을 덜 받는데다 시중은행과 달리 감독 규제에서 다소 빗겨나 있어 예대스프레드 상승이 수월할 것으로 판단되기 때문이다. 4분기 대손비용이 약 400억원으로 3분기 대비 다소 크게 증가할 것으로 추정되지만 대출증가율이 과거 수년동안 안정적인 성장 기조를 보여 왔다는 점에서 2009년 이후 대손비용 증가세가 타 은행을 크게 상회하지는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