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들이 20일 브랜드 세일에 들어가는 시작으로 27일부터 여름 정기세일에 돌입하는 등 본격적인 세일 시즌이 시작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 현대, 신세계 등 주요 백화점들은 20일부터 26일까지 일주일간 브랜드 세일을 한 뒤 27일부터 내달 13일까지 17일간 여름 정기 세일을 진행한다.

여름 세일은 1월의 겨울세일과 함께 연중 최대규모로 진행되는데 봄ㆍ여름 기존 상품을 정리하는 '떨이' 격인 '시즌 오프' 행사가 많은 것이 특징이다.

이번 세일의 할인율은 10-30% 선으로 세일 참여율은 브랜드 세일의 경우 50-60%, 정기세일은 70-80%가 될 전망이며 봄ㆍ가을에는 세일을 하지 않는 남성정장 행사와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더위로 여름상품 관련 행사가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롯데백화점은 브랜드 세일에서는 남성정장 행사에 중점을 뒀다.

롯데백화점은 남성정장의 가격 거품을 빼고 가격신뢰도를 높이기 위한 '그린프라이스 제도'를 시행중이어서 봄ㆍ가을에는 남성정장 세일을 하지 않았다.

이번 세일에는 갤럭시, 마에스트로, 캠브리지 등 유명 정장 브랜드 20여개가 참여해 기존 상품을 정리하는 시즌오프를 진행, 정상가 대비 20% 가량 할인해준다.

롯데는 이밖에 유명 구두 브랜드 제품 시즌오프인 '슈어홀릭 페스티벌', 상반기에 유행한 별모양을 응용한 다양한 패션상품을 선보이는 '스타 스타일링 영 페스티벌', '클럽 모나코 패션위크', '독일 주방 명품 페어' 등을 준비하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휴가철을 앞두고 각종 바캉스ㆍ레저상품 행사를 집중적으로 마련했다.

압구정본점에서는 '여름 캐주얼 대전'을, 무역센터점에서는 '바캉스 대전'을 각각 진행하며 천호점은 '여성캐주얼 원피스 페스티벌'을, 목동점은 '아웃도어 스포츠 대전'을 연다.

신세계백화점도 남성복 시즌오프 행사를 통해 갤럭시, 마에스트로, 지방시, 닥스, 카운테스마라, 맨스타 등 유명 정장ㆍ캐주얼 브랜드 제품을 20-30% 저렴하게 선보인다.

또한 각 부문별 인기상품을 사전기획으로 확보, 특가에 판매하는 '바겐스타' 상품의 품목과 물량을 대폭 늘렸고 이밖에 여름 휴가철 의류 시즌오프인 '리조트 룩 페스티벌'과 구두ㆍ선글라스ㆍ핸드백 등 잡화 균일가 행사도 마련했다.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inishmor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