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은행들이 돈맥을 캐러 달려가는 곳은 어디일까? 은행 지점이 몰리는 곳은 뜨는 상권일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창업 희망자나 주택 구입자들에게 참고 정보가 될 수 있다.

현재 전 은행들이 공통적으로 노리고 있는 곳은 서울 잠실과 반포 지역이다.요지인 강남권에 속하는 데다 대단지 재건축 아파트들이 들어서기 때문이다.신한은행 관계자는 "잠실과 반포 지역에 재건축되는 아파트들이 올해부터 입주를 시작해 모든 은행들이 이 지역에 점포를 확보하기 위해 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올 7월 잠실주공 2단지(5563가구)를 시작으로 8월 잠실시영 아파트(3226가구),9월 잠실주공 1단지(5678가구) 등이 잇따라 들어선다.12월에는 반포 주공3단지(3410가구)가 집들이를 시작한다.

재건축 지역뿐 아니라 은평뉴타운도 은행들의 전략 지역으로 떠오르고 있다.전체 공급 물량 중 일부 아파트가 들어서지만 명당자리를 선점하기 위한 은행 간 경쟁 열기는 뜨겁다.은평뉴타운의 면적은 349만㎡로 서울 지역 26개 뉴타운 중 가장 규모가 크다.올 6월 은평뉴타운의 1지구(4660가구)가 새 주인을 맞고 7월에 북한산힐스테이트도 대문을 연다.

신도시도 은행들이 호시탐탐 노리고 있는 곳이다.판교신도시와 파주신도시가 대표적이다.하나은행 관계자는 "신도시 지역은 도로가 넓고 생활 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있어 은행 점포가 입점하기 좋은 곳들이 많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서울 가산디지털단지와 부천 테크노파크 등 아파트형 공장이 밀집한 첨단 공업단지들도 은행들이 눈여겨보고 있다.이 지역들은 강남 테헤란로보다 임대료가 싸고 공단지역 특성상 취득세나 등록세를 50% 감면해주는 세제 혜택을 볼 수 있어 벤처기업 입주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기업은행 관계자는 "기업들을 상대로 단순히 대출만 하는 것이 아니라 세무 컨설팅과 기업 승계 컨설팅으로 금융서비스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고 말했다.

서초동에 위치한 삼성타운에서는 은행 간 격전이 이미 시작됐다.삼성생명과 삼성물산에 이어 6월께 삼성전자 본사가 입주하는 데다 2010년 정자동과 강남역을 잇는 신분당선까지 개통되기 때문이다.삼성타운 주변 강남대로변에만 30개 이상의 은행 지점이 들어섰다.국민은행 관계자는 "인천 논현지구를 비롯한 대규모 택지개발지구와 대구 수성구 같은 지방의 요충지에도 은행 점포들이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