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뼈 전문업체인 바이오알파가 개발한 세라믹 인공뼈 제품이 품질 부적합으로 전량 회수 조치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최근 ㈜바이오알파의 세라믹 인공뼈 품질에 대한 민원이 제기됨에 따라 품질검사를 실시한 결과 두 품목이 각각 강도와 안전성 부적합으로 나타나 지난 15일 전량 자진 회수 조치했다고 16일 밝혔다.

한 모델은 강도가 약하고 다른 모델은 염기성이 높아 안전성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회수 조치된 제품은 서울대 공대 및 의대 교수들이 공동으로 설립한 '바이오알파'가 개발한 세라믹 소재의 인공뼈 제품으로 지난 6월 식약청의 시판 허가를 받았다.

정종호 기자 rumb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