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은 남산 타워호텔을 6성급 리조트 호텔인 '서울 반얀트리 클럽&호텔'로 리모델링한다고 밝혔습니다.



타워호텔은 리모델링 후 객실당 면적이 60㎡ 이상으로 늘어나고 객실수는 218개에서 59개로 줄어들게 됩니다.



또한 기존의 수영장 외에도 반얀트리 스파와 키즈 클럽 등이 새롭게 추가될 예정입니다.



이번 리모델링 공사금액은 약 700억원이며, 내년에 착공해 2009년 초에 개관합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ez-i>



최서우기자 swchoi@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