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들의 절반 이상은 수업이나 생활지도보다 행정업무에 치중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16일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가 펴낸 '교원의 잡무 경감 방안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교원 46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전체의 58.4%는 교사의 역할이 수업이나 생활지도에 관한 것보다 행정업무에 치중돼 있다고 응답했습니다.

또 교사의 46.8%는 촉박한 공문 처리로 수업에 늦었던 경험이 있고 교사 40%는 회람이나 업무전화로 인해 수업을 방해받거나 파행적으로 운영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보고서는 일부 학교의 경우 지난해 5천건에 육박하는 공문을 접수해 연간 수업일수 220일을 기준으로 할 때 하루에 평균 21건의 공문을 처리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전체 공문서 역시 상당수가 형식적 서류구비, 실적 제출 등의 협조요청과 단순 행정홍보 성격의 공문 등의 잡무로 상급기관의 지시 위주의 행정이 교사 본연의 교육활동까지 침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ez-i>

한창호기자 chha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