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도권 금융회사 대출길이 막혀있는 저신용자를 제도권으로 흡수하기 위해서는 긍정적 정보 수집과 함께 사회적인 구제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제도권에 외면당한 저신용자들은 대부업체를 찾고, 꼬박꼬박 대출 원금과 이자를 갚았는데도 신용등급은 여전히 8~9등급에 머물러 있습니다.

대부분 신용평가사들의 개인 고객 신용도 평가에 있어 대부업 연체정보는 비중이 큰 반면 상환실적 우수 등과 같은 긍정적(positive) 정보는 반영 비중이 작기 때문입니다.

김용덕 KCB 사장은 "기존 신용평가사들이 네거티브 정보를 위주로 평가하는 반면 KCB는 포지티브 정보까지 모두 수집하고 있다"며 "결과적으로 개인 신용등급이 향상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사장은 "대부업체 정보는 금융권 공유가 안되고 있는데 강제적으로라도 공유할 필요가 있다"며 KCB도 대부업체를 회원사로 유치할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신용평가사들이 오히려 저신용자 정보를 은행에 제공한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CB가 없다면 결과 예측이 어렵고 은행들이 참고할 자료가 없어 시장 진입이 어렵다"며 "저신용자의 제도권 편입도 힘들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 사장은 "긍정적 정보에 대한 금융회사들의 시각이 변하면 향후 KCB의 데이터도 더욱 넓게 활용될 것"이라며 "정보 수집량을 늘리고 기업회원 유치에 나서면 내후년쯤 이익이 발생할 전망"이라고 밝혔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ez-i>

채주연기자 jychae@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