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ia just got married, and being a traditional Italian, she was still a virgin.

So, on her wedding night, staying her mother‘s house, she was nervous.

But her mother reassured her.

"Don‘t worry, Tony’s a good man. Go upstairs, and he‘ll take care of you."

Up in the bedroom, Tony took off his shirt and exposed his hairy chest.

Maris ran to her mother and says, "Mama, he’s got a hairy chest."

"Don‘t worry all good men have hairy chests. He’ll take good care of you."

When she got up there, Tony took off his pants exposing his huge penis.

Again Maria ran down to her mother.

"Mama, Tony has got something as big as nearly two feet sticking out of his thighs!"

"Stay here," says the mother.

"This is a job for a real veteran!"


막 결혼한 마리아는 전통적인 이탈리아 처녀라 아직도 숫처녀.

그래서 첫날밤을 친정에서 보내는 마리아는 초조한 심정이었다.

"걱정할 것 없다. 토니는 좋은 녀석이야. 위층으로 가면 녀석이 잘 해줄 거다"라고 엄마는 딸을 안심시켰다.

침실에 가보니 토니가 셔츠를 벗어 털이 풍성한 앞가슴을 내보였다.

마리아는 엄마한데로 쫓아가서 "엄마, 토니는 앞가슴이 온통 털이야"라고 했다.

"걱정할 것 없다.잘난 사내들은 가슴에 털이 많단다.너한테 잘 해줄 거다."

위층으로 올라가니 토니는 바지를 벗어 무지무지 큰 물건을 드러내보였다.

마리아는 다시금 쫓아 내려와서 "엄마, 토니는 거의 두 자나 되는 큰 것이 사타구니에서 불쑥 나와 있어요!"라고 했다.

"너 여기 있어라. 이 건 진짜 많이 해본 사람이 아니면 안 되겠다."


△ traditional;전통적인
△virgin;숫처녀
△veteran;노련한 사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