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상용 제품으로는 세계 최대 크기인 70인치 풀HD LCD TV '파브 LED 70'(모델명: LN70F91BD)을 출시했다.

삼성전자는 14일 기존 LCD TV 백라이트로 사용하던 냉음극 형광램프 대신 최첨단 LED 백라이트를 적용한 세계 최대·최고급 70인치 풀HD LCD TV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LED 백라이트를 적용한 LCD TV가 국내에 판매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최신 기술인 '카멜레온 LED 백라이트 기술'은 어두운 부분의 백라이트를 꺼 주어 획기적인 명암비와 탁월한 동영상을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이다.

무한대에 가까운 50만대 1의 동적 명암비를 구현하고 소비전력도 최대 50%까지 절감할 수 있다.

또한 빠른 영상 모드(LED Scanning)를 통해 화면 떨림이나 잔상이 없는 깨끗한 동영상 화질을 구현할 수 있어, LCD TV의 상대적인 약점으로 지적 받아 온 동영상 화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디자인 측면에서는 피아노 블랙의 고광택 베젤에 블랙 티탄 크롬으로 마무리해 세련미와 고급스러움을 강화했고, 듀얼 히든 스피커와 후면 우퍼 스피커를 통해 대화면에 어울리는 음질을 구현한다.

70인치 LCD TV는 가로길이가 성인 키만한 1771㎜나 되지만 LED 백라이트 등 '슬림화 기술'을 적용해 두께가 149㎜에 불과하다.

이 밖에 양방향 데이터방송(ACAP)을 지원하고 3개의 HDMI 1.3단자, USB 2.0 단자 등을 통해 디지털기기와의 연결성을 극대화했다.

삼성전자는 VVIP 고객을 대상으로 'PAVV yours' 란 슬로건 아래 주문 생산 과정을 통해 제품 하단에 실크스크린 인쇄 방식으로 고객의 서명을 인쇄해 주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내 최고 수준의 홈 스타일리스트가 구매 고객의 가정을 방문해 인테리어를 제안(홈스타일리스트 컨설팅)해 주고, 20여명의 전담 AS 요원을 운영하는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명품의 이미지를 더욱 돋보이게 할 예정이다.

판매가는 5,900만원이며 주문 생산 방식으로 100대 한정 판매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