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KT와 현대건설이 추진하고 있는 서울 성수동 서울숲 힐스테이트 아파트 사업 인,허가 과정에 특혜 의혹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하지만 성동구청와 감사원은 문제없다는 입장입니다.

보도에 최진기자입니다.

<기자>

문제의 부지는 성수동 힐스테이트와 인접한 도로용지입니다.

이 곳은 경찰기마대 소유로 전체 271평. 감정가 평당 1400만원입니다.

38년 전인 지난 69년 이 곳은 도시계획도로로 결정됐지만 지금까지 미개발지로 남아있습니다.

하지만 2005년 KT와 현대건설이 아파트단지사업자로 결정되면서 문제가 불거졌습니다.

경찰청은 기마대 이전 어려움을 들어 아파트 사업을 반대해왔고, 인허가 과정에서 정치권의 외압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한나라당 김태환의원은 성동구청 내부에서도 승인이 불가능하다는 문제를 제기했지만 이를 묵살한 채 감사원까지 나서 인허가를 재촉하는 등 외압과 로비 의혹이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개발할 수 없는 땅이 한순간에 사업지로 변경된 것은 정치권 실세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것입니다.

이에대해 성동구청은 이미 도로건설이 예정된 부지인만큼 법적인 문제는 없다고 주장합니다.

또 이미 지난해 9월 KT와 서울경찰청이 부지를 양도하기로 합의했고, 이를 대신해 인근 부지에 기마훈련장을 지어 경찰청에 기부체납하는 것으로 마무리 지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성동구는 사업지 3분의 2이상 소유권을 확보할 경우 건축계획을 심의할 수 있도록 한 서울시 건축 조례를 들어 도로부지 매입에 상관없이 사업승인을 내줄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감사원도 보도자료를 통해 건축 인허가를 독촉한 적이 없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처리했다고 해명했습니다.

감사원은 또 성동구청와 서울경찰청을 방문해 법률 규정을 검토하고 의견을 교환한 결과 건축심의를 받을 수 있도록 상정하는 게 맞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성수동 힐스테이트는 지난해 11월 분양돼 75.4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며 1순위에서 전평형이 마감되면서 폭발적인 관심을 끌었습니다.

WOW-TV NEWS 최진입니다.

최진기자 jchoi@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