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금감원이 이달말 주택담보대출의 가이드라인을 발표하게 되면 주택담보대출 받기가 지금보다 쉬워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최은주 기자입니다.

[기자]

주택담보대출에 대한 정부 규제가 강화되면서 은행들은 지난 연말부터 대출을 급격히 줄여왔습니다.

그러나 금융감독원이 이달말 여신심사기준을 발표하게 되면 지점에서도 기준안에 따라 대출을 승인할 수 있기 때문에 대출 받기가 보다 쉬워질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은행 관계자

“(금감원 기준으로) 자격요건 되면 안 해줄 수 없으니까 나아지겠죠. 그러나 낫다는 것도 과거에 비해서는 아닐겁니다”

은행들은 ‘가계발 금융위기’ 우려가 대두되면서 주택담보대출을 줄이긴 했지만 그 줄어든 정도가 너무 심했다는 판단을 하고 있습니다.

문제가 됐던 총부채상환비율 즉 DTI 규제대상은 지금의 6억원 이상 아파트에서 3억원 이상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국민은행이 모든 주택에 대해 DTI 40%를 적용함에 따라 금감원 기준안도 같은 수준일 것으로 예상됐지만 ‘지나치다’는 비판이 일면서 완화된 것입니다.

금감원은 현재 은행별로 자체 여신심사 기준을 만들어 제출할 것을 요구했고 다음주중 표준안을 마련해 은행에 전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은행들은 금감원 기준을 바탕으로 자영업자나 사회 초년생 등에 대한 예외 적용을 어느 선까지 인정해 줄 지 결정하게 됩니다.

한 은행 관계자는 금감원 자료 제출 과정에서 은행들이 준비한 부분이 많기 때문에 금감원 기준안을 전달받는 대로 대출을 실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금감원은 6억원 이상 아파트에 대한 DTI 40% 규정은 변하지 않을 것이며, DTI 적용대상 확대나 차등 적용 등 그 외 부분은 아직 확정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WOW-TV뉴스 최은주입니다.

최은주기자 ejchoi@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