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黃의 법칙' 세계가 인정 ‥ 황창규 삼성전자 사장

황창규 삼성전자(77,200 +1.45%) 반도체총괄 사장이 지난 26일(현지시간) 세계적인 권위를 자랑하는 미국 전자산업협회(EIA)의 기술혁신 리더상(The EIA Leadership in Technology&Innovation Award)을 받았다.

미국 EIA는 1952년 이후 해마다 자국의 전자산업 발전에 획기적으로 기여한 미국인을 한 명씩 선정해 왔으나 올해부터 시상 후보군을 전 세계 기업인으로 확대하면서 황 사장을 첫 외국인 수상자로 결정했다. 역대 EIA 수상자로는 HP의 칼리 피오리나,모토로라의 봅 갈빈,TI의 마크 셰퍼드,IBM의 토머스 왓슨,코닝의 아모 휴튼 등이 있다.

EIA의 데이브 매커디 회장은 이날 워싱턴 시내 로널드레이건 빌딩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황 사장은 수년 전부터 모바일·디지털제품 시장의 확대를 예견하면서 세계 반도체산업 발전에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해 왔다"며 "황 사장이 반도체에서 이룬 성과는 전 세계 시장과 정보기술(IT) 기업들에 혁신을 일으키며 대변혁을 가져왔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황 사장은 수상 기념 연설을 통해 "경제 문화 사회에 극적인 변화를 가져오는 디지털 혁명은 반도체로 가능했으며 반도체의 빠른 발전이 모바일과 디지털 사회로의 이전을 앞당기고 있다"면서 "미래는 예측되는 것이 아니라 창조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한국이 낳은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장영주씨가 수상 축하 연주로 자리를 빛냈으며 홍석현 주미 대사,라마르 스미스 공화당 하원의원,찰스 곤살레스 민주당 하원의원,마이언 커더스 전자엔지니어링 협회(JEDEC) 회장 등 미국과 한국의 정·재계 인사 1백50여명이 참석했다.

황 사장은 삼성전자가 DDR(더블데이터레이트),DDR2,DDR3 등 D램 기술혁신 및 표준화를 주도하고 플래시 메모리 등을 통해 모바일 분야의 토털 솔루션을 확보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해 왔다. 특히 매년 메모리 집적도를 두 배씩 늘려갈 수 있다는 '황의 법칙'을 전파하면서 이를 스스로 입증,세계 반도체 기술 발전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삼성전자는 연간 58억달러의 반도체 제품을 미국 기업에 공급하고 있으며 텍사스주 오스틴에 '삼성 오스틴 반도체'를 설립,1천여명의 현지 인력을 고용해 연간 10억달러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조일훈 기자 ji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